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Home > 공단소개 > 공단홍보관 > 보도기사

공단홍보관 > 보도기사

보도기사 상세보기
제목 내용 제목 내용
제목 마포구, 추석명절 전 청렴 향상 ‘집중’한 이유?
보도일자 2019-09-11 보도매체 아시아경제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추석명절을 맞아 마포구 산하기관과 청렴도 향상 대책을 고민하고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마포구는 추석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부정부패 행위를 사전 예방하고 감사운영방향 및 청렴시책을 공유하기 위해 마포구 산하기관 관계자와 ‘감사관계자 회의’를 10일 개최했다. 감사담당관이 주재한 이번 회의는 하반기 주요 감사 운영 방향을 공유하고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마포구 시설관리공단, 문화재단의 감사·청렴 담당 팀장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산하기관 담당팀장들은 추석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청탁금지법 위반행위를 사전 차단, 청렴실천 의지를 다지는 등 청렴의식 고취에 힘쓸 것을 다짐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회 전반의 분위기를 진작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또, 사전컨설팅제 및 적극행정 면책 제도 활성화 방안 등을 사례중심으로 알기 쉽게 전파해 적극행정을 실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전컨설팅제는 법령이 불분명하거나 선례가 없는 사업을 시행하기 전 해당 사업을 추진해도 문제의 소지가 없는 지 감사원에 문의하는 제도다. 

적극행정 면책제도는 공무원이 공익을 위해 업무를 적극적으로 처리한 결과 고의나 중과실이 없는 경우 책임을 면제하거나 감경하는 제도다. 

구는 5급 이상 간부들의 청렴메시지 릴레이인 ‘청렴한 한마디’를 내부행정망에 게시, ‘찾아가는 청렴·감사 사례교육’을 하는 등 청렴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이외도 공공기관 청렴도 1등급 달성과 청렴 문화 정착을 위해 청렴도 향상 보고회를 수시로 개최하고 있으며, 민관과 함께 지속적인 반부패 청렴 시책을 발굴해나가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 산하기관에서도 사전컨설팅제와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적극 활용, 현장과 소통하는 적극행정을 실천해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청렴 마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091107363439014 (아시아경제. 2019년 9월 11일)

 

첨부파일

목록

만족도 설문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